메뉴 검색창 열기

월급 21년 치 꼬박 모아야 서울에서 집 산다?

URL복사

한국경제연구원, 내 집 마련 소요 기간 21년으로 분석
서울시 발표한 13.5년과 차이 커
PIR 계산 때 가구소득·주택가격 얼마로 설정하느냐가 변수

 

서울에서 집을 사기 위해서는 21년 동안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꼬박꼬박 모아야 한다는 분석이 나와 내 집 마련을 꿈꾸는 무주택자들에게 좌절감을 주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지난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에서 집을 사기 위해서는 21년 치 월급을 전부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6년에는 11.8년 소요됐으나 최근 집값 상승으로 인해 9.2년이나 더 걸리게 됐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해 서울시가 13.5년 걸린다고 발표했던 것과는 차이가 크다.

 

서울에서 집을 사는 데 걸리는 기간을 21년으로 보는 게 타당할까, 아니면 서울시가 발표한 13.5년이 합리적일까. 부동산[매물정보]플랫폼 바로가기

 

두 기관은 주택구매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PIR(Price Income Ratio)을 통해 주택구매에 걸리는 기간을 계산했다.

 

PIR은 가구 연 소득 대비 주택가격의 비율로, 가구소득과 주택가격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결과값이 달라진다.

 

실제로 한경연과 서울시가 사용한 데이터는 다르다.

 

먼저 주택가격 산정때 한경연은 아파트만을 대상으로 했다. 한국부동산원의 서울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인 9억1천911만원을 채택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아파트가 가장 인기가 많고 대표적인 주택 유형이라고 생각해 아파트 가격만 집계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서울시는 아파트뿐 아니라 연립주택, 단독주택, 다세대주택 등 1만5천가구의 실태조사 결과를 주택가격으로 사용했다.

 

서울시는 주택가격이 얼마로 평가됐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연립주택이나 다세대주택이 아파트보다 싼 것을 고려하면 한경연이 매긴 주택가격보다 낮았을 것으로 보인다.

 

가구 연소득을 산정할 때도 한경연과 서울시는 다른 기준을 적용했다.

 

한경연은 고용노동부 사업체노동력조사의 월임금에 12를 곱한 4천384만원으로 계산했다.

 

반면 서울시는 근로소득뿐 아니라 사업소득, 재산소득, 이전소득 등을 더한 월평균 경상소득에 12를 곱했다.

 

서울시는 연소득 규모를 밝히지 않았지만, 근로소득 외에 다른 소득까지 더한 만큼 한경연이 산정한 연소득보다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두 기관이 PIR을 계산하면서 사용한 데이터중 분자로 사용된 주택가격은 한경연이 높게 잡고 분모인 연소득은 서울시가 높게 설정한 데 따라 결과값에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여겨진다.

 

기준연도에서도 1년의 차이가 있다. 한경연은 2021년, 서울시는 2020년이 기준이었다. 동일 연도로 비교하기 위해 한경연의 분석방법으로 2020년 PIR을 계산하면 19.3이 나와 서울시보다 약 6년 더 걸린다.

 

 

[ SNS일보 김형민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長期滞在外国人も「海外入国者陰性確認書」提出免除
先月7日から韓国人である外国人入国者に対する陰性確認書の提出が免除されるが、11日からは長期滞在外国人も陰性確認書の提出義務が免除される。 中央防疫対策本部は4日、感染が確認された後、隔離期間が過ぎた韓国人に適用中の「海外入国者陰性確認書提出」の例外を、今月11日以降に国内で確認された履歴のある長期滞在外国人に拡大すると発表した。 海外確定履歴も認める韓国人とは異なり、外国人は「国内確定履歴」のみ認めている。 これは航空会社など現場で書類を確認できるかどうかと、海外流入遮断効果などを総合的に検討した結果だ。 これによって、長期滞在外国人は出発日から10日前、40日以内に感染が確認された場合、国内で発給した隔離通知書と外国人登録証を提出すれば、陰性確認書を別途提出しなくても済む。 提出書類は国内で発給した外国人登録証または永住証、国内居所申告証の確定日が確認できる隔離通知書(通知書内の確定日は出発日基準で10日前40日以内)の二つを全部用意しなければならない。 先月7日からは、国内外ですでに隔離が解除された韓国人のうち、出発日から10日前、40日以内に感染が確認された隔離解除者に対する陰性確認書の提出義務が解除された。 内国人は自国民保護のため、海外での確診履歴も認めている。 [ SNS일보 Global satsuki 기자 ]

김여정 "南향해 총포탄 한발도 안쏠것…같은민족 무력상대아냐"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이틀 만에 또다시 담화를 내 서욱 국방부 장관의 '사전 발사원점 정밀타격' 발언을 재차 비난하면서도 "남조선을 겨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남조선을 무력의 상대로 보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것은 순수 핵보유국과의 군사력 대비로 보는 견해가 아니라, 서로 싸우지 말아야 할 같은 민족이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서 장관의 지난 1일 '사전 발사원점 정밀타격' 발언에 대해선 여전히 북한을 향한 '선제타격'이라고 규정하며 비난했지만 담화 수위는 다소 낮아졌다. 그는 "쌍방의 군대가 서로 싸우면 전쟁이나 전투에서 누가 이기고 지는것을 떠나 우리 민족전체가 반세기전처럼,아니 그보다 더 깊은 상처를 입게 된다"며 "우리는 명백히 그런 전쟁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이미 남조선이 우리의 주적이 아님을 명백히 밝혔다"면서 "다시 말해 남조선군이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그 어떤 군사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공격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남조선이 어떤 이유에서든,

尹당선인, 박근혜와 50분 회동…"면목 없어, 늘 죄송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만나 과거 국정농단 특별검사와 피의자로서의 악연에 대해 미안한 심경을 언급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대구 달성의 박 전 대통령 사저에서 박 전 대통령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아무래도 지나간 과거가 있지 않나"라며 "인간적인 안타까움과 마음속으로 가진 미안함 이런 것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윤 당선인이 검사 시절이었던 2016년 '최순실 특검' 수사팀장으로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해 중형을 끌어냈던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윤 당선인은 또 "대통령님 건강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며 "대통령님이 지금 살고 계시는 생활에 불편한 점이 없는지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배석했던 윤 당선인 측 권영세 인수위 부위원장과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회동에서 오간 대화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권 부위원장은 "오늘 약 50분 정도 했는데 정말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했다"며 "공개하기 적절치 않지만 (공개)했으면 좋겠을 정도로 그런 내용까지 굉장히 많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브리핑을 종합하면 윤 당선인은 박 전 대통령에게 과거 악연과 관련해 "굉장히
정유사 직영주유소, 내달부터 휘발유 83원, 경유 58원 즉각 인하
SK에너지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 4사가 내달 1일부터 전국 760여개 직영주유소에서 유류세 추가 인하분을 즉각 반영하기로 했다. 정유 4사가 회원사로 있는 대한석유협회는 12일 "정부의 유류세 추가 인하 정책에 따른 효과를 소비자들이 최대한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연초 급등한 국내 휘발유 가격을 진정시키기 위해 유류세 인하 폭을 내달 1일부터 기존 20%에서 30%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휘발유는 L(리터)당 83원, 경유는 L당 58원의 추가 인하 효과가 생긴다. 전국 주유소 할인·이벤트 정보 모두보기 다만 국내 석유제품의 유통 구조상 정유공장 출하 단계에서부터 적용되는 유류세 인하 효과가 실제 주유소 판매 가격에 반영되기까지는 약 2주가량의 시차가 걸리는데 정유사들은 재고에 따른 일부 손해를 감수하고 직영주유소의 판매가격에 세금 추가 인하분을 즉각 반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달 1일부터 정유사 직영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 가격은 L당 각각 83원, 58원씩 일제히 내려갈 전망이다. 정유사 4사가 전국에서 직접 운영하는 직영주유소는 전체 주유소의 약 6.7%
MBN '고딩엄빠' 출연자 가정폭력 논란…제작진 "확인 중"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 출연자가 가정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을 빚고 있다. 11일 MBN 등에 따르면 '고딩엄빠' 출연자 A씨는 아내 B씨가 아이를 안고 있는 자신에게 물을 뿌린 데 이어 흉기를 들고 협박해 최근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다는 내용을 전날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이와 관련해 '고딩엄빠' 제작진은 "두 사람의 상황을 정확히 파악 중이며 양가 아버님을 통해 아이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누구의 편에 치우치지 않고 원만한 해결을 돕고자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프로그램 측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제작진과 함께 정신과 등에서 진료받은 결과 B씨가 산후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A씨도 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제작진은 "두 사람에게 필요한 도움을 주려던 중 일어나선 안 될 일이 급작스레 일어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아이의 안전과 건강에 지속해서 관심을 쏟겠다"고 밝혔다. '고딩엄빠'는 어린 나이에 출산과 육아를 경험하게 된 고등학생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A씨 부부는 프로그램에서 출산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