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크리스마스의 악몽…여중생 원룸서 잔혹한 집단폭행 당해

URL복사

둔기로 구타하고 담뱃불 얼굴에, 식초·식용유 억지로 먹여
범행 정당방위로 꾸미고자 연출된 모습 촬영도…학폭위 내달 개최

 

크리스마스에 한 원룸에서 여중생을 장시간 집단폭행한 학생과 성인 9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경찰청 강력계는 공동상해 등 혐의로 20대 A씨 등 3명을 구속기소 의견으로, 10대 B양 등 6명을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작년 12월 25일 정오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함께 있던 중학생 C양을 폭행하고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크리스마스이브부터 경남 김해 한 원룸에 모여 술을 마시던 이들은 C양이 기분 나쁜 말을 한다는 이유로 폭행을 모의했다.

 

이들은 소주, 식초와 식용유 등을 억지로 먹이거나 손과 둔기로 신체 일부를 때렸다.

 

일부는 담뱃불로 C양의 얼굴을 지지는 등 잔혹하게 괴롭혔다.

 

이 과정에서 상의를 강제로 벗겨 피해자에게 수치심을 줬다.

 


경찰은 피의자 9명 휴대전화를 압수해 범행 장면이 기록된 동영상을 확인했다.

 

동영상에는 피의자들이 범행을 정당방위로 꾸미기 위해 C양에게 흉기를 쥐게 한 뒤 자신들을 협박하는 듯한 연출 장면이 수분 분량으로 녹화돼 있었다. 

 

현재까지 해당 동영상의 외부 유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양은 현재 정신·신체적으로 피해를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의자 연령대는 20대 초반 남성 5명과 15∼18세 여성 4명이다. 이들과 피해자는 모두 중학교 동문으로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

 

가해 학생에 대한 학교폭력심의위원회는 내달 중 개최할 예정이다. 도 교육청은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SNS일보 전정훈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스마트폰으로 주민등록증 확인…상반기 정부24·하반기 패스앱
스마트폰으로 주민등록증 내용을 확인하는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가 시작된다. 시범서비스가 4월에 실시되며, 정식 이용은 올해 상반기부터 '정부24' 앱, 하반기부터 통신 3사의 '패스' 앱으로 가능하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행정안전부와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의 보안 강화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실물 주민등록증 없이도 수록 사항과 그 진위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지난달 공포된 개정 주민등록법에 따라 서비스의 도입 근거가 마련됐다. 통신3사와 행안부는 이번 협약에 따라 본인 명의로 개통된 하나의 스마트폰으로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본인·단말인증을 강화하고 공공 및 민간으로 활용기관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용자는 정부24와 패스 앱을 통해 본인확인 절차를 거친 후, 신분확인번호(QR코드)와 주민등록증 수록사항을 화면에 표시하거나 QR코드를 촬영하는 식으로 주민등록증의 진위를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 활용처로는 ▲ 민원서류를 접수할 때 또는 자격을 인정하는 증서를 발급할 때 ▲ 편의점, 식당 등 일상생활에서 성년자 여부를 확인할 때(멤버십 등 민간서비스
조원태는 왜 김만배에 30억 빌렸나…"대장동과 무관-상속세 급전 필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30억원을 빌렸다가 갚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이유와 자금 조달 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항공업계 1위 기업인 대한항공의 오너가 수십억원을 시중 은행 등 금융권이 아닌 개인 간 거래를 한 것 자체가 매우 이례적으로 보이는 데다 거래 과정에 언론사 회장까지 끼어 있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해 7월 23일 지인 A씨를 통해 김씨에게 30억원을 빌렸고, 20일 뒤인 8월 12일 이자까지 더해 이를 모두 갚았다. A씨는 한진그룹 직원은 아니고 조 회장의 세무·회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대리인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이 A씨에게 급하게 자금 조달을 부탁했고, A씨가 평소 친분이 있던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에게 요청한 것이 화천대유 김씨에게까지 이어졌다는 게 조 회장 측의 설명이다. 김씨는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지낸 언론인 출신이라는 점에서 홍 회장과 연결된다. 홍 회장도 김씨가 수십억원을 빌려줄 수 있는 충분한 자금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조 회장이 굳이 자신의 대리인 A씨와 홍 회장을 중간에 끼고 김씨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