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도심서 사라지는 가판대·구두수선대…10년 새 1천곳 폐업

URL복사

서울시 "판매 부진, 운영자 고령화로 영업 포기 늘어…방치 시설물은 철거"

 

서울 도심 거리 곳곳에 자리했던 가로판매대와 구두수선대가 시대 변화와 함께 점점 사라지는 추세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시내에서 운영되고 있는 보도상 영업시설물(가로판매대·구두수선대)은 모두 1천552곳으로, 전년보다 119곳이 줄었다. 10년 전인 2011년 2천550곳과 비교하면 39.1%(998곳)가 사라졌다. 프랜차이즈·창업·가맹점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10년 사이 가로판매대는 1천284곳에서 670곳으로 47.8% 줄었고, 구두수선대는 1천266곳에서 882곳으로 30.3% 감소했다.

 


시가 연간 시설물 운영 현황을 분석한 결과, 판매 부진에 따른 영업 포기가 46건으로 전체 운영 중단 사유의 38.6%를 차지했다.

 

주변에 편의점이 계속 늘어나는 가운데 신용카드 사용이 안 되는 불편함 등으로 이용자가 줄어드는 추세인데다 코로나19 이후 거리 유동 인구마저 감소하면서 영업에 크게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판매 부진에 이어 운영자의 고령화로 영업을 포기한 사례가 24건, 운영자가 사망해 영업이 중단된 경우가 14건으로 각각 20.2%, 11.8%를 차지했다.

 

보도상 영업시설물은 관련 조례가 시행된 2001년 8월 이후 기존에 허가된 시설물 외에 신규 허가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월이 흐르면서 기존 운영자들의 나이가 많아져 지난해 8월 기준으로 60대 이상인 운영자가 전체의 86%에 달했다.

 

이에 시는 운영 포기, 허가 취소 등으로 보도에 방치돼 시민 불편을 야기하는 시설물을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매각 및 철거를 진행하고, 도시 미관과 시민 보행권 확보를 위해 다양한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오는 4월 시설물 운영자의 자산 조회도 할 예정이다. 이 같은 자산 조회는 3년 주기로 이뤄지고 있으며, 자산 가액이 4억5천만원 이상으로 확인되면 점용허가 갱신을 제한하고 있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판매 부진, 운영자 고령화 등으로 자연 감소하는 보도상 영업시설물은 신속히 철거해 나갈 계획"고 말했다.

 

 

[ SNS일보 지동욱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민주, '검수완박' 발의…수사권 규정 삭제, 보완수사 불가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이른바 '검수완박'으로 불리는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을 당론으로 발의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검찰의 일반적 수사권 규정을 삭제하는 내용의 검찰청법 및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대표 발의자인 박홍근 원내대표를 필두로 172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공동 발의자로 서명했다. 민주당은 제안 이유에서 "검찰의 국가형벌권 행사에 있어 공정성과 객관성이 담보되지 못하고 있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와 기소는 끊임없이 되풀이되고 있다"며 "영장청구 및 공소제기 및 유지를 전담하는 기관으로 그 검찰의 위상을 재정립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핵심은 검찰청법에서 이른바 '6대 범죄(부패·경제·공직자·선거·방위사업범죄 및 대형참사)'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개시할 수 있도록 규정한 조항을 삭제한 것이다. 검사의 직무는 "공소의 제기 및 그 유지에 필요한 사항. 다만 수사는 제외한다"고 규정됐다. 다만 경찰이나 공수처 소속 공무원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할 수 있도록 하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국회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발의 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경찰과 검찰, 그리고 공수처가 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