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Asiana Airlines возобновит полеты на Гавайи с апреля

URL복사

 

Asiana Airlines объявила, что возобновит полеты на Гавайи три раза в неделю в соответствии с тенденцией постепенного увеличения спроса на поездки. 

 

Рейс Asiana Airlines Инчхон-Гавайи вылетает из аэропорта Инчхон в 20:20 и прибывает в аэропорт Гонолулу в 10:10 по местному времени, вылетает в 11:50 по местному времени и прибывает в международный аэропорт Инчхон в 17:10 следующего дня. 

 

Документами, необходимыми для въезда на Гавайи, являются:

сертификат о завершении вакцинации против коронавируса на английском языке отрицательное подтверждение Corona 19 в течение 1 дня до отъезда в Соединенные Штаты (действительны как ПЦР, так и экспресс-тест на антиген). 

 

При возвращении в Корею после поездки на Гавайи (с 20 января 22 года) вы должны принести отрицательный результат ПЦР-теста в течение 48 часов с даты отъезда.

 

Гавайи — популярное место для осмотра достопримечательностей, шоппинга и отдыха, а также самый посещаемый рай на земле путешественниками со всего мира.

 

Представитель Asiana Airlines сказал: «Мы следим за рыночными тенденциями, и, начиная с июля, мы также рассмотрим возможность увеличения числа рейсов один раз в день».

 

Кроме того, Asiana Airlines проводит мероприятие по продаже билетов со скидкой до 300 000 вон и более в ознаменование возобновления этого рейса. С 9:00 19 января (среда) по 28 января (пятница) в течение десяти дней будут продаваться авиабилеты туда и обратно на Гавайи по цене 860 000 вон (включая налог на топливо) для первых 200 человек  через веб-сайт Asiana Airlines.

 

Не смотря на высокие показатели статистики по короновирусу, мир постепенно начинает жить с ним. Надеемся, что путешествия и свободные перелеты опять вернуться в нашу жизнь.

 

[ SNS일보 Global Marina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키워드

스마트폰으로 주민등록증 확인…상반기 정부24·하반기 패스앱
스마트폰으로 주민등록증 내용을 확인하는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가 시작된다. 시범서비스가 4월에 실시되며, 정식 이용은 올해 상반기부터 '정부24' 앱, 하반기부터 통신 3사의 '패스' 앱으로 가능하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행정안전부와 주민등록증 모바일 확인서비스의 보안 강화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실물 주민등록증 없이도 수록 사항과 그 진위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지난달 공포된 개정 주민등록법에 따라 서비스의 도입 근거가 마련됐다. 통신3사와 행안부는 이번 협약에 따라 본인 명의로 개통된 하나의 스마트폰으로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본인·단말인증을 강화하고 공공 및 민간으로 활용기관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용자는 정부24와 패스 앱을 통해 본인확인 절차를 거친 후, 신분확인번호(QR코드)와 주민등록증 수록사항을 화면에 표시하거나 QR코드를 촬영하는 식으로 주민등록증의 진위를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 활용처로는 ▲ 민원서류를 접수할 때 또는 자격을 인정하는 증서를 발급할 때 ▲ 편의점, 식당 등 일상생활에서 성년자 여부를 확인할 때(멤버십 등 민간서비스
조원태는 왜 김만배에 30억 빌렸나…"대장동과 무관-상속세 급전 필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30억원을 빌렸다가 갚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이유와 자금 조달 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항공업계 1위 기업인 대한항공의 오너가 수십억원을 시중 은행 등 금융권이 아닌 개인 간 거래를 한 것 자체가 매우 이례적으로 보이는 데다 거래 과정에 언론사 회장까지 끼어 있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해 7월 23일 지인 A씨를 통해 김씨에게 30억원을 빌렸고, 20일 뒤인 8월 12일 이자까지 더해 이를 모두 갚았다. A씨는 한진그룹 직원은 아니고 조 회장의 세무·회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대리인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이 A씨에게 급하게 자금 조달을 부탁했고, A씨가 평소 친분이 있던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에게 요청한 것이 화천대유 김씨에게까지 이어졌다는 게 조 회장 측의 설명이다. 김씨는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지낸 언론인 출신이라는 점에서 홍 회장과 연결된다. 홍 회장도 김씨가 수십억원을 빌려줄 수 있는 충분한 자금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조 회장이 굳이 자신의 대리인 A씨와 홍 회장을 중간에 끼고 김씨로부터

日本の若い女性、韓国旅行に行けないと「渡韓遊び」にはまっている
韓国料理、韓国コンテンツなど韓国文化に真心を込めた人々が、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コロナ19)で韓国訪問が難しくなり、自国で韓国体験をする「渡韓遊び」を楽しんでいる。 23日に東京や大阪、福岡など日本各地で韓国観光公社主催で韓国旅行を体験するイベントが開かれた。 このイベントは韓国旅行に関心が高い日本のMZ世代(1980年代初め~2000年代初め生まれ)を対象に行われたが、960人が志願した。 このうち260人が選ばれ、このうち60人は東京や大阪、福岡のホテルに宿泊する方式で、200人は日本各地にある自宅で韓国旅行を体験した。 彼らは第31回ソウル歌謡大賞を一緒に視聴し、グループ·アフタースクール出身のイ・ガウンと共にするトークショーにも参加した。 韓国観光公社は参加者全員に韓国料理10種類が入った「Kフード」箱と韓国靴下などを発送した。 参加者の中には日本の有名インフルエンサーである新塘真理も含まれていた。 新塘真理はインスタグラムのフォロワー数19万人を保有しており、10代から特に人気を集めている人物として知られている。 韓国料理を食べて韓国コンテンツを楽しむ「渡韓遊び」は、日本の若い女性の間で人気を集めているトレンドとなった。 インスタグラムには「渡韓遊び」というハッシュタグで書き込まれたものが24日現在で1万6000件を超える。 韓国観光公社のイベントに先立ち、日本の有名

불법 도축 숨기려 '탈출 반달곰' 부풀려 신고한 농장주 징역형
사육 중이던 반달가슴곰 불법 도축 사실을 숨기려고 탈출 곰 마릿수를 부풀려 신고, 공무원들이 수십 일간 수색하도록 한 농장주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2단독 이광헌 판사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및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A(74)씨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다. 또 A씨가 대표 등으로 있는 반달곰 관련 협동조합과 주식회사에 각각 벌금 800만원과 300만원을 선고했다. A씨 농장에서 압수한 곰 2마리도 몰수했다. 동물·식물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이 판사는 "이 사건 각 범행의 구체적인 내용과 그로 인한 공무집행방해 위법 사안이 매우 중하다"며 이같이 판시했다. 이어 "2016∼2020년까지 동종 범죄로 세 차례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으며, 일부 범행의 경우 재판을 받던 중 발생했다"며 "그러나 피고인이 범행을 뉘우치고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6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자신의 농장에서 반달가슴곰 한 마리가 탈출하자, 수개월 전 자신의 불법 도축 사실을 숨기고자 '두 마리가 탈출했다'고 부풀려 허위신고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신고로 수색에 나선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