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군부대 현충원 견학 때 박정희 묘소 단체 참배 강요"

URL복사

육대전 통해 폭로…"대선 앞뒀는데 '논쟁 대상' 참배는 문제"

 

국방부의 한 직할부대가 병사들의 국립서울현충원 답사 과정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단체 참배를 강요했다는 SNS(소셜미디어)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따르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소속으로 추정되는 제보자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특정 대통령 묘소 참배 관련 제보' 제목의 글에서 "10일 부대 자체적으로 서울현충원 답사 겸 참배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그런데 답사 중 문제가 하나 있었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묘를 참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자는 "대선이 두 달 정도 남은 시점에 그리고 국방부 지침으로 정치적 중립성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라고 당부한 시점에 명과 암이 분명한 논쟁의 대상이 되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를 단체로 가서 참배한다는 것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어 "실제로 참배 당시 불만을 제기한 병사들이 다수 있었고, 개인의 신념으로 참배를 거부하는 병사도 있었다"고 전했다. 전시·행사·이벤트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이에 대해 국유단측은 "최초에는 정규 탐방코스(3시간)로 계획하려 했으나 다수의 용사들이 탐방하는 관계로 가용시간을 고려해서 이동 코스를 축소해 실시했다"며 "이 과정에서 특정 묘역만 계획에 반영됐고 이로 인해 오해가 발생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충원 탐방의 목적과 취지와는 다르게 탐방계획을 세심하게 반영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차후에는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주재한 '2021 연말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에서 "군이 정치적 논란의 중심에 서지 않도록 언행에 각별하게 유의하길 당부한다"며 "좌고우면하지 말고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본연의 책무와 역할에 더욱 매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한 바 있다.

 

 

[ SNS일보 김순태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정몽규 "화정아이파크 완전철거·재시공까지 고려…회장직 사퇴"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17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수습책과 관련해 해당 아파트의 완전 철거나 재시공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를 책임지고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화정아이파크 현장 대책에 대해 "안전점검에 문제 있다고 나오면 수(기)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면서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좋은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그는 "현대산업개발은 1976년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건설로 시작해 아이파크 브랜드를 통해 국민의 신뢰로 성장했으나 최근 광주에서 2건의 사고로 너무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아파트의 안전은 물론 회사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 참담한 말을 금할 길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다시금 고객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해 실천하겠다. 정부 기관과 힘을 합쳐 안전관리를 하면서 구조작업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히 실종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