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Новогоднюю капсульную коллекцию» Gucci

URL복사

 

Внимание многих брендов мира сосредоточено на Корее, где звезды своей любовью к Gucci повысили рейтинг и продажи компании.

 

Итальянский бренд класса люкс Gucci запускает «Новогоднюю капсульную коллекцию», которую можно найти только в Корее, в Лунный Новый год.

 

Gucci представляет специальную коллекцию сумок в честь Лунного Нового года, традиционного корейского праздника. В этой капсульной коллекции «Лунный Новый год» представлены уникальные и красочные геометрические узоры, вдохновленные конным наследием Дома, такие как круги, клетки и полосы. Эти элементы применены к фирменному силуэту Gucci, плавно соединяя наследие и современность, раскрывая сущность эстетики Gucci.

 

Капсульная коллекция «Лунный Новый год» состоит  из 8 предметов, которые можно будет приобрести в  магазинах, а также на официальном интернет-магазине Gucci.

 

[ SNS일보 Global Marina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키워드

서울에도 대장간이 있다…미래유산 4곳의 생생한 기록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대장간 4곳을 심층 조사해 기록한 보고서 '서울의 대장간'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의 대장간을 다룬 첫 심층 보고서로 불광대장간, 동명대장간, 형제대장간, 동광대장간의 역사와 현황, 창업자 등 인터뷰 내용이 자세하게 담겼다. 강동구 천호동에 있는 동명대장간은 강남 4구에 남아있는 유일한 대장간이다. 1940년대 초반 강원도 철원에서 1대 강태봉(1927∼2002) 씨가 상경해 지금의 장소에서 창업한 뒤 현재까지 3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 대장간 맞은편은 천호4촉진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재개발이 진행 중이다. 박물관·전시관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은평구 대조동에 있는 불광대장간은 강원도 철원에서 상경한 박경원(84) 씨가 을지로7가 대장간에서 일하며 기술을 익혀 1960년대 중반 불광초등학교 개천가에서 손수레를 이용한 이동식 대장간을 연 데서 시작했다. 1973년 불광동 서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 개업했다가 개발로 인해 1978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2대째 운영하고 있다. 은평구 수색역 앞 대로변에 있는 형제대장간은 서울 모래내(남가좌동) 출신 형제(류상준·상남 씨)가 대장간을 이끌고 있다. 이들은 가족이 아닌 제자
'한진가 3세' 조현민, 1년만에 ㈜한진 사장 승진…한진그룹 인사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1년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12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사장 승진을 포함해 지주회사와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조 사장은 2020년 9월 한진 마케팅 총괄 임원으로 선임된 뒤 2021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1년만에 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조 사장은 2018년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로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다가 2019년 6월 지주사 한진칼 전무로 복귀했다. 조 사장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과정에서 총수 일가가 항공 관련 계열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산업은행과 협의함에 따라 2020년 12월 한진칼 전무에서도 물러났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지만, 조 사장은 종합물류기업인 ㈜한진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조 사장은 이전처럼 ㈜한진의 미래성장전략과 마케팅 총괄을 맡는다. 한진그룹은 조 사장이 ㈜한진의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사장이 물류사업

돼지심장 이식환자 알고보니 흉악범…'생존 기회 옳은가' 논란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사상 처음 이식받은 환자가 34년 전 흉악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다. 피해자는 그의 범죄로 장애인이 됐고, 15년 전 숨진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흉악범에게 의료 기술로 삶의 기회를 주는 게 옳으냐는 비난 여론이 많아졌다. 병원·한의원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메릴랜드대 의대에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데이비드 베넷(57)이 34년 전 22살인 에드워드 슈메이커를 흉기로 9차례나 찔러 유죄 판결을 받았다. 피해자 슈메이커는 19년간 휠체어 생활을 하다 2007년 숨졌다고 이 매체들은 전했다. 슈메이커의 누나는 "돼지심장 이식 소식을 보고 획기적인 과학성과라고 생각하다가 환자 이름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며 "사람들이 그를 영웅으로 부르는 게 가슴 아프다. 우리 가족에게 그는 결코 영웅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가족은 수년간 (그의 범죄의) 참상과 트라우마로 시달려야 했다"며 "그는 새 심장으로 새 삶의 기회를 얻었지만 내 동생은 그로부터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심장은 자격 있는 사람에게 갔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돼지

국보 경매 처음 열린다…간송미술관, 불교유물 2점 출품
간송미술관이 소장한 불교 관련 국보 2점이 경매에 나온다. 국가지정문화재 국보가 경매에 출품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케이옥션에 따르면 오는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열리는 올해 첫 메이저 경매에 국보 '금동삼존불감'과 국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이 출품된다. 11~12세기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국보 '금동삼존불감'은 사찰 내부에 조성된 불전을 그대로 축소한 듯한 형태로, 높이는 18㎝이다. 추정가는 28억~40억원이다. 골동품·고서·문화재 실시간 정보 보기 전체적인 보존 상태가 양호하며, 고려시대 또는 그 이전의 목조건축 양식과 조각 수법을 보여주는 귀중한 예라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고 평가된다. 불감은 불상을 모시기 위해 나무나 돌, 쇠 등을 깎아 만든 작은 건조물을 뜻하며, 그 안에 모신 불상뿐 아니라 당시 건축 양식을 함께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국보 '계미명금동삼존불입상'은 6세기 초반 동아시아에서 호신불로 유행한 금동삼존불상이다. 높이 17.7㎝ 크기로, 추정가는 32억~45억원이다. 한 광배 안에 주불상과 양쪽으로 협시보살이 모두 새겨진 일광삼존(一光三尊) 양식으로, 국보 '금동신묘명삼존불'과 비슷한 점이 많다. 광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