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서울 경제력 1위 자치구는 강남…강북구의 22배"

URL복사

2019년 지역내총생산 기준…서울 1인당 평균은 4천512만원

 

2019년 지역내총생산(GRDP) 기준으로 서울에서 경제력이 가장 큰 자치구는 강남구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서울시 지역내총생산(GRDP)' 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서울에서 생산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시장가치로 평가한 GRDP를 바탕으로 2019년 한 해 동안 자치구별 경제활동과 생산 규모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GRDP는 일정 기간 일정 지역 내에서 경제활동별로 얼마만큼의 부가가치가 발생했는가를 나타내는 경제지표이다. 지역 경제를 포괄적으로 파악하는 데 주로 활용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서울 전체의 GRDP는 435조9천270억원으로 전국의 22.6%를 차지했다. 인구 1인당 GRDP는 전년보다 145만원 늘어난 4천512만원으로 전국 평균(3천727만원)보다 785만원 높았다.

 

구별 GRDP 규모는 강남구가 71조8천530억원으로 가장 컸다. 가장 규모가 작은 강북구(3조2천836억원)의 21.9배에 달하는 수치다.

 

강남구에 이어 중구(53조8천230억원), 영등포구(36조950억원), 서초구(35조5천700억원) 순으로 규모가 컸다. 영등포구는 전년 대비 5.6% 증가하며 서초구를 앞질렀다. 영등포구의 GRDP 성장률은 종로구(6.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자치구별 1인당 GRDP 규모는 중구(4억1천748만원), 종로구(2억1천870만원), 강남구(1억4천136만원) 순으로 컸다. 가장 작은 구는 도봉구로 1천44만원이었다. 1인당 GRDP는 주거인구가 적고, 사업체 밀집도가 높은 도심지역이 높게 나타나며, 소득과는 일치하지 않는다.

 

권역별 GRDP는 동남권이 147조원으로 가장 많았는데 서울시 전체의 33.7%를 차지했다. 이어 서남권(105조원), 도심권(100조원) 순이었다.

 

서울의 경제활동별 GRDP 비중은 서비스업이 92.0%에 달했고, 제조업은 4.1%에 그쳤다.

 

이 보고서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 홈페이지(http://data.seoul.go.kr)의 '서울통계간행물' 메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 SNS일보 지동욱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정몽규 "화정아이파크 완전철거·재시공까지 고려…회장직 사퇴"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17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수습책과 관련해 해당 아파트의 완전 철거나 재시공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를 책임지고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화정아이파크 현장 대책에 대해 "안전점검에 문제 있다고 나오면 수(기)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면서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좋은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그는 "현대산업개발은 1976년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건설로 시작해 아이파크 브랜드를 통해 국민의 신뢰로 성장했으나 최근 광주에서 2건의 사고로 너무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아파트의 안전은 물론 회사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 참담한 말을 금할 길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다시금 고객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해 실천하겠다. 정부 기관과 힘을 합쳐 안전관리를 하면서 구조작업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히 실종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