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고1부터 정당 가입 가능…학교 현장선 기대·우려 교차

URL복사

교총 "학교의 정치화 우려", 전교조 "청소년 목소리 반영"

정당 가입 가능 연령이 만 16세로 낮아지면서 학교 현장에서는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나오고 있다.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당에 가입할 수 있는 연령을 현행 만 18세에서 만 16세로 낮추는 정당법 개정안이 의결되면서 앞으로 고등학교 1학년생부터 정당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청소년의 목소리가 정치에 반영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사회가 한 단계 발전할 것이라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학교의 정치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 학생·학부모들 "정당 활동 바람직하지만, 정치적으로 선동될까 우려"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은 '기대 반 우려 반'인 분위기다. 환영하는 입장에서는 참정권 확대와 정치의식 함양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대부고에 입학 예정인 강보영(16) 양은 "학생들의 의견을 정치에 피력하고 반영할 수 있게 돼서 좋다"며 "물론 생각이 어린 학생들이 가입하는 과정에서 세상에 도움이 될만한 정책보다는 이기적인 정책을 요구하는 등 '어린 생각'으로 어려움이 생길 수도 있겠지만 사실 그런 문제는 연령을 불문하고 있는 사례"라고 말했다.

 

서울 도봉구 창동에 사는 고교 교사이자 학부모인 김모(53) 씨도 "선거권과 피선거권 연령에 맞춰 정당 활동 가능 연령도 조정하는 게 좋다"며 "특히 정당은 정치교육, 정치 사회화 기능도 수행하므로 활동을 통해 관련 지식을 함양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비합리적 판단 등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민주시민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교생 자녀를 둔 중학교 교사 이모(52) 씨는 "대부분 정책은 청소년들과도 연관되는데 보통 어른들에 의해서만 결정돼 왔다"며 "정당 활동 허용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다만 정당 가입 가능 연령이 하향돼도 실질적으로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아울러 청소년이 정치적으로 쉽게 선동되는 등 부작용이 나올 것이라는 우려 섞인 시선도 있다.

 

서울 대치동에 사는 고3 박주연 양은 "고등학교 학생회도 점차 정치적인 메시지를 내게 될 텐데 이 점이 크게 우려되진 않는다"며 "법이 통과되더라도 학교에서 학생들의 정치활동에 제약을 주지 않을까 싶다. 여전히 그런 억압이 존재하기 때문에 자유로운 정당 활동은 어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고2 딸을 둔 전모(44) 씨는 "기대보다는 걱정이 앞선다"며 "유튜브 등을 보며 우르르 몰려다니는 학생들이 많은데 자기 생각을 정립하기보다 정치적으로 선동하는 사람들에게 쉽게 휘둘리지 않을까 싶다. 다 같이 잘 지내야 할 학교 친구끼리 정치 성향에 따라 다툼이 생기지는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경기도 안산의 한 고교에서 사회를 가르치는 이모(30) 씨도 "학교는 아직 아이들이 건강하게 정치에 참여할 수 있게 지도할 여건이 안 돼 있고 오히려 정치 중립성을 이유로 현실 이슈를 수업에서 이야기하지 못하는 분위기"라며 "사회 수업에서 사회 현안에 대해 진지하게 토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학교의 정치화·학습권 침해" vs "청소년의 목소리 반영"
교원·학부모 단체 등의 의견도 엇갈렸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6세 이상 고교생 모두에게 정당 가입을 허용하면 사실상 모든 정치활동이 가능하게 된다"며 "정당 간 이념 대립이 국론분열의 원인이 되는 후진적 정치가 미성년 학생들에게 파고들어 올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정당에 가입한 학생들이 학교에서 정당 홍보, 가입 권유 활동 등을 할 경우 교실 정치장화와 학습권 침해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학생이 정치 활동을 위해 학교를 빠진다고 하면 학교는 어디까지 협조하는 게 중립인지 난감한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학부모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아직 정치적인 정체성이 확립되지 않은 아이들에게 정치 편향성을 강요할 수 있고 정당 활동을 하면서 학습권을 침해받을 수 있다"며 "각 정당에서 정당인으로 청소년들을 확보하려고 하면서 교실이 정치의 장으로 변질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전교조 관계자는 "정당 가입에는 연령제한이 특별히 필요하지 않다. 해외에도 정당 가입 연령 제한 법률이 없는 국가가 많다"며 "청소년도 국가의 주권을 가진 시민으로 존중받기 위한 권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당 가입이 허용되면 청소년이 정책 형성 과정부터 참여할 수 있어 청소년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치가 가능하다"며 "청소년이 적극적으로 권한을 행사하는 과정이 시민으로서의 삶의 역량을 강화하고 정체성을 형성하는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학부모들로 이뤄진 단체 정치하는엄마들도 "학부모의 의견이 학생 당사자의 의견과 항상 같은 건 아니다"며 "청소년의 고민을 해소해주는 것이 아동·청소년의 직접적인 정치활동의 보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간 공교육에서 정치 교육이 이뤄지지 않다가 성인이 되면서 갑자기 참정권이 주어지는 것도 문제로 지적돼 왔다"며 "정당 참여는 정치 참여를 가장 잘 배우는 방법"이라고 부연했다.

 

청소년 단체도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한국청소년정책연대는 이번 개정안에 대해 "우리 민주주의를 한층 더 성숙시키고 청소년의 사회참여에 진일보한 의미를 가져온 조치"라고 평가했다.

 

이어 "후속 조치로 교육부에 학교에서의 정치교육을 의무화할 것을 촉구한다"며 "정치교육을 정규 수업 과정에 편성하고 청소년의 정치와 정당 활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키워드

영화관·대중교통서도 음식물 섭취 가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가운데 25일부터 영화관, 실내스포츠 관람장은 물론 대중교통에서도 음식물을 먹을 수 있게 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일상회복의 폭을 더욱 과감하게 넓혀 나가고자 한다"며 이 같은 방침을 전했다. 음식물 취식이 가능한 실내 다중이용시설에는 종교시설과 함께 철도, 고속·시외버스 등 대중교통도 포함됐다. 김 총리는 이 같은 방침을 두고 섣부르게 방역을 완화한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데 대해 "중대본에서 해당 부처가 여러 단체, 업계와 논의한 내용을 보고받고 여러 (대응) 방안을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총리는 그러나 "규제가 없어졌다고 해서 감염의 위험이 사라졌다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규제를 해제해 생긴 방역의 빈틈을 해소하려면 방역수칙 준수와 꼼꼼한 자율 감염예방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규제는 많이 풀리지만 그에 따른 위험성을 막아내는 책무는 개개인뿐만 아니라 해당 행사를 개최하는 모두가 함께 져야 한다"며 "실내서 음식 섭취시 대화나 이동 자제, 철저한 환기 등은 반

LCC国際線運航再開の速度戦…セブ島など東南アジアの人気休養地運航拡大
低コスト航空会社(LCC)の国際線運航再開に拍車がかかっている。 政府が事実上、日常正常化に乗り出した中、航空会社各社が「ポストコロナ」を準備する空路拡大競争に乗り出している。 LCC業界は、子どもの日などで旅行需要の高い5月には海外旅行に出る人波も増えるものと見込んでいる。 特に、東南アジアの人気休養地を訪れる旅行客が増えるものと予想され、短距離に路線が集中しているLCCの経営正常化が本格化するという希望も高まっている。 済州航空の場合、来月から仁川-セブ、仁川-クロックなど国際線14路線で174便を運航する計画だと14日、明らかにした。 これは4月現在に比べて路線数は8路線から14路線に75%、運航回数は88回から174回に98%増加した数値だ。 運航計画は大洋州地域が68回で最も多く、フィリピンなど東南アジア諸国58回、日本34回、中国14回の順で運航を計画している。 済州航空の関係者は「海外旅行の需要を先取りするため、持続的に国際線運航を増やす計画だ」と話した。 済州航空は東南アジアを代表するリゾート地であるベトナムのダナン島とナトラン島をはじめフィリピンのボホール島、マレーシアのコタキナバル島も新たに運航を始める計画だ。 済州航空は5月、国際線の拡大に合わせて東南アジア路線プロモーションも行う。 エアソウルも14日、5月と6月にベトナムのダナン島とナトラン島路線の運航を再

"숨만 쉬어도 돈"…고물가에 출근 재개한 직장인들 한숨
최근 재택근무가 끝난 직장인 조모(28) 씨는 점심시간이 되면 바로 회사 근처 카페로 향한다. 예전에는 용돈 절약을 위해 간단한 메뉴로 '혼밥'을 자주 하곤 했는데, 요즘에는 그마저도 부담스러워져 카페 샌드위치나 샐러드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 마포구 상암동에서 일하는 조씨는 "요새 한 끼에 만원은 기본인데 카페에서 사 먹으면 거의 반값이다. 오미크론 이후로 거의 이렇게 먹고 있다"면서 "주변에는 식비를 아끼려고 점심을 안 먹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거리두기 해제로 사무실 출퇴근이 재개된 직장인들은 이전보다 경제 지출이 늘어나는 데다 물가와 금리 상승 분위기까지 겹쳐 주머니 사정이 어려워졌다고 호소했다. 정보기술(IT) 업체에 다니는 김모(28) 씨는 "재택근무를 할 땐 직접 밥을 해 먹었는데 매번 사 먹으려니 부담이 된다"며 "주로 편의점에서 도시락을 사 먹고 식당은 상사들과 밥 먹을 때만 어쩔 수 없이 간다"고 말했다. 광고 회사에 있는 A씨도 "오랜만에 출근했는데 그사이에 회사 주변 밥집 물가가 1천∼2천원은 오른 것 같다. 커피 한잔까지 하면 최소 1만5천원은 쓰게 된다"면서 "재택할 땐 부모님께 생활비를 드리고 집에서 끼니를 해결했는데 지금은 움직
'범죄도시2' 마동석 "장첸이 호랑이라면 강해상은 사자"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마블의 히어로 영화 '이터널스'에 출연한 배우 마동석이 전편에 이어 기획과 제작, 주연을 맡은 영화 '범죄도시 2'로 돌아온다. 마동석은 22일 온라인으로 중계된 글로벌 론칭쇼에서 "프랜차이즈 영화가 만들어지는 게 쉽지 않은데 감사한 기회"라며 "많은 분이 기대하고 계시는 것만큼 저희도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연극·공연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전편의 가리봉 소탕 작전 4년 뒤를 배경으로 한 '범죄도시 2'는 괴물 형사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2017년 가을 개봉한 '범죄도시'는 관객 688만명을 동원하며 국내에서 개봉한 역대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 영화 중 흥행 3위에 올라 있다. 마동석은 "'범죄도시'는 통쾌한 액션과 살아있는 캐릭터가 장점인데 2편은 전편보다 스케일도 커지고 더 강한 매운맛 캐릭터가 등장한다"며 "배우들의 연기만 봐도 굉장히 재미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전편의 윤계상이 연기했던 장첸에 이어 손석구가 새로운 빌런 강해상을 연기했다. 마동석은 "1편의 장첸이 호랑이였다면 2편의 강해상은 사자다. 둘을 비교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