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41% 감량…'쓰레기 다이어트'를 아시나요?

URL복사


 

서울시의 '쓰레기 다이어트' 프로그램에 참여한 가구의 쓰레기 배출량이 평균 41% 감소한 것으로 조사했다.

 

서울시는 작년 9∼11월 3개월간 '쓰레기 다이어트'에 참여한 164가구의 쓰레기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11월 기준 참여 가구의 1인당 평균 종량제 생활쓰레기(재활용품 제외) 배출량은 9월 대비 40.8%(5.81㎏→3.44㎏) 줄었다고 11일 밝혔다.

 

가구 수가 적을수록 감량 규모가 컸는데 1인 가구의 경우 4인 가구보다 두 배 이상 쓰레기를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고·재활용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참여 가구의 1인당 재활용품 분리 배출량도 31.4% 감소했다. 재활용 품목 중에는 종이 배출량이 가장 많이 줄었고, 뒤이어 플라스틱·비닐·스티로폼 순이었다.

 

생활쓰레기와 재활용품 배출 감소율을 비교해보면 1인 가구는 생활쓰레기 감소율(48.8%)이 재활용품(24.9%)보다 2배가량 높았다. 다인 가구는 큰 차이가 없었다. 이는 1인 가구가 기존에 종량제봉투에 버리던 쓰레기를 재활용품으로 분리 배출했기 때문으로 시는 분석했다.

 

서울시는 "참여 가구들은 전반적으로 쓰레기 배출량은 줄이는 데 성공했지만, 일회용품은 배출량을 줄이기 어려웠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쓰레기 다이어트'는 가구별로 자발적으로 쓰레기 감량 계획을 세워 배출량을 줄이는 시민실천 프로그램이다. 시는 참여 가구에 저울·분리 배출함·활동 노트 등을 지원했고, 전문가 자문 서비스도 제공했다.

 

서울시는 1인 가구의 쓰레기 감량 효과가 크다는 점을 확인한 만큼 관련 교육과 캠페인을 마련할 계획이다. 일회용품 쓰레기가 많이 발생하는 과대 포장 집중 점검도 지속해서 벌일 방침이다.

 

[ SNS일보 지동욱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정몽규 "화정아이파크 완전철거·재시공까지 고려…회장직 사퇴"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17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수습책과 관련해 해당 아파트의 완전 철거나 재시공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를 책임지고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회장은 화정아이파크 현장 대책에 대해 "안전점검에 문제 있다고 나오면 수(기)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면서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좋은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그는 "현대산업개발은 1976년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건설로 시작해 아이파크 브랜드를 통해 국민의 신뢰로 성장했으나 최근 광주에서 2건의 사고로 너무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아파트의 안전은 물론 회사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 참담한 말을 금할 길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다시금 고객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해 실천하겠다. 정부 기관과 힘을 합쳐 안전관리를 하면서 구조작업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히 실종자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