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인천 헌혈왕' 김철봉씨 마지막 헌혈…"선행 이어지길"

URL복사

31년간 484회 헌혈…"이보다 가치있고 쉬운 선행 없어"

 

"헌혈만큼 가치 있고 쉬운 선행은 없습니다. 더 많은 시민이 이웃의 생명을 살리는 데 꼭 나서주길 바랍니다."

 

인천지역 '헌혈왕'으로 알려진 김철봉(70)씨는 10일 헌혈 정년(만 70세)을 맞이한 소감을 묻는 말에 답변 대신 시민들의 헌혈 동참을 당부했다.

 

자신은 고령으로 더 이상 헌혈을 할 수 없게 됐지만, 아직 헌혈에 동참하지 않은 시민들이 나서준다면 생명이 위독한 이웃들을 더 살릴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실시간 기부·나눔 소식 바로보기

 

김씨는 1952년 1월 10일 출생해 이날 만 70세가 되면서 헌혈왕에서 은퇴했다. 헌혈은 법적으로 만 69세까지만 할 수 있다.

 

지난 7일에는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 주안센터에서 '생애 마지막 헌혈'을 하며 조촐하게 축하 행사도 치렀다.

 

그는 지난 31년간 혈액의 모든 성분을 채취하는 '전혈 헌혈' 21회, 일부 성분만 골라 채취하는 '성분 헌혈' 454회, 혈소판만 채취하는 '혈소판 성분헌혈' 9회 등 모두 484차레나 헌혈을 했다.

 

그동안 채취한 혈액량은 242L(리터)로 1.5L 음료수병 기준으로 161개에 달한다. 헌혈 유공 은장(30회), 금장(50회), 명예장(100회), 명예대장(200회), 최고명예대장(300회) 등 헌혈로 받을 수 있는 훈장도 모두 받았다.

 

김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의약품 업체에 혈액을 제공하기도 했다"며 "헌혈 횟수가 중요한 것은 아니지만 더 젊었을 때 헌혈을 시작했더라면 더 많이 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고 했다.

 

목수이자 전직 공무원인 김씨는 1991년 39세 때 헌혈을 시작했다. 세상에 태어났으면 뜻깊은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계기가 됐다.

 

경제적 여유가 없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돈을 기부하지는 못하지만 건강한 신체를 가졌기에 헌혈은 꾸준히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는 "내 혈액이 위독한 환자들의 생명을 살리는 데 쓰일 수 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올랐다"며 "헌혈을 할 때마다 뿌듯함을 느끼고 다음 헌혈을 기다리는 나를 발견했다"며 꾸준히 헌혈을 실천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씨는 헌혈을 대신할 또 다른 선행을 계획하고 있다. 그동안 모은 헌혈증서를 죽기 전까지 암 환자들에게 기부하는 게 그의 구상이다.

 

그는 "헌혈증서 200여장은 공무원으로 일할 당시 필요한 지인과 동료들에게 나눠줬지만, 나머지는 그대로 갖고 있다"며 "헌혈증서를 필요한 암 환자들에게 나눠주면 그들의 생명을 살리는 데 작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국 헌혈을 1번 하면 선행은 2번 할 수 있게 되는 셈"이라며 "이보다 쉽고 뜻깊은 일은 없을 것 같다. 건강한 몸과 조금의 시간만 낸다면 누구나 실천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키워드

서울에도 대장간이 있다…미래유산 4곳의 생생한 기록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대장간 4곳을 심층 조사해 기록한 보고서 '서울의 대장간'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의 대장간을 다룬 첫 심층 보고서로 불광대장간, 동명대장간, 형제대장간, 동광대장간의 역사와 현황, 창업자 등 인터뷰 내용이 자세하게 담겼다. 강동구 천호동에 있는 동명대장간은 강남 4구에 남아있는 유일한 대장간이다. 1940년대 초반 강원도 철원에서 1대 강태봉(1927∼2002) 씨가 상경해 지금의 장소에서 창업한 뒤 현재까지 3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 대장간 맞은편은 천호4촉진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재개발이 진행 중이다. 박물관·전시관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은평구 대조동에 있는 불광대장간은 강원도 철원에서 상경한 박경원(84) 씨가 을지로7가 대장간에서 일하며 기술을 익혀 1960년대 중반 불광초등학교 개천가에서 손수레를 이용한 이동식 대장간을 연 데서 시작했다. 1973년 불광동 서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 개업했다가 개발로 인해 1978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2대째 운영하고 있다. 은평구 수색역 앞 대로변에 있는 형제대장간은 서울 모래내(남가좌동) 출신 형제(류상준·상남 씨)가 대장간을 이끌고 있다. 이들은 가족이 아닌 제자
'한진가 3세' 조현민, 1년만에 ㈜한진 사장 승진…한진그룹 인사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1년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12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사장 승진을 포함해 지주회사와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조 사장은 2020년 9월 한진 마케팅 총괄 임원으로 선임된 뒤 2021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1년만에 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조 사장은 2018년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로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다가 2019년 6월 지주사 한진칼 전무로 복귀했다. 조 사장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과정에서 총수 일가가 항공 관련 계열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산업은행과 협의함에 따라 2020년 12월 한진칼 전무에서도 물러났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지만, 조 사장은 종합물류기업인 ㈜한진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조 사장은 이전처럼 ㈜한진의 미래성장전략과 마케팅 총괄을 맡는다. 한진그룹은 조 사장이 ㈜한진의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사장이 물류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