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Mở lại các chuyến bay 2 chiều Việt Nam Hàn Quốc kể từ khi dịch bùng phát

URL복사

Từ khi dịch covid bùng phát trên toàn thế giới, để ngăn chặn dịch bệnh chính phủ Việt Nam đã ra lệnh ngừng các chuyến bay thương mại từ nước ngoài về Việt Nam.

 

Trong thời gian qua, những chuyến bay từ nước ngoài về Việt Nam chủ yếu là những chuyến bay đưa những người có hoàn cảnh khó khăn, hết hạn cư trú, bị kẹt do du lịch nước ngoài, etc. 

 

 

Đến nay, cục hàng không Việt Nam đã chính thức đước phép nối lại các chuyến bay quốc tế như thường lệ bắt đầu từ đầu tháng này.

 

Có 8 quốc gia được phép nối lại đường bay 2 chiều trong đó có Hàn Quốc. Chuyến bay thương mại đầu tiên được khai thác từ Hàn Quốc về Việt Nam là vào ngày 6/1 này. 

 

Kể từ bây giờ, chuyến bay thương mại 2 chiều giữa Việt Nam - Hàn Quốc sẽ được hãng hàng không quốc gia Vietnam Airlines khai thác 2 lần 1 tuần. Những người nhập cảnh vào Việt Nam sẽ phải có giấy chứng nhận hoàn thành vacxin, giấy xét nghiệm PCR âm tính được cấp 72 giờ và phải cách ly 3 ngày tại nhà.

 

Hiện nay, giá vé cũng đã bình ổn hơn và đây là điều kiện để giúp những người Việt sinh sống tại Hàn có cơ hội về thăm gia đình, quê hương sau 1 khoảng thời gian dài. 

 

[ Daily SNS Global Reporter My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서울에도 대장간이 있다…미래유산 4곳의 생생한 기록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대장간 4곳을 심층 조사해 기록한 보고서 '서울의 대장간'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의 대장간을 다룬 첫 심층 보고서로 불광대장간, 동명대장간, 형제대장간, 동광대장간의 역사와 현황, 창업자 등 인터뷰 내용이 자세하게 담겼다. 강동구 천호동에 있는 동명대장간은 강남 4구에 남아있는 유일한 대장간이다. 1940년대 초반 강원도 철원에서 1대 강태봉(1927∼2002) 씨가 상경해 지금의 장소에서 창업한 뒤 현재까지 3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 대장간 맞은편은 천호4촉진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재개발이 진행 중이다. 박물관·전시관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은평구 대조동에 있는 불광대장간은 강원도 철원에서 상경한 박경원(84) 씨가 을지로7가 대장간에서 일하며 기술을 익혀 1960년대 중반 불광초등학교 개천가에서 손수레를 이용한 이동식 대장간을 연 데서 시작했다. 1973년 불광동 서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 개업했다가 개발로 인해 1978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2대째 운영하고 있다. 은평구 수색역 앞 대로변에 있는 형제대장간은 서울 모래내(남가좌동) 출신 형제(류상준·상남 씨)가 대장간을 이끌고 있다. 이들은 가족이 아닌 제자
'한진가 3세' 조현민, 1년만에 ㈜한진 사장 승진…한진그룹 인사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1년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12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사장 승진을 포함해 지주회사와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조 사장은 2020년 9월 한진 마케팅 총괄 임원으로 선임된 뒤 2021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1년만에 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조 사장은 2018년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로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다가 2019년 6월 지주사 한진칼 전무로 복귀했다. 조 사장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과정에서 총수 일가가 항공 관련 계열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산업은행과 협의함에 따라 2020년 12월 한진칼 전무에서도 물러났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지만, 조 사장은 종합물류기업인 ㈜한진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조 사장은 이전처럼 ㈜한진의 미래성장전략과 마케팅 총괄을 맡는다. 한진그룹은 조 사장이 ㈜한진의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사장이 물류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