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표준주택 공시가 7년째 1위 이명희 회장 한남동 자택 311억원

URL복사

전체 주택 중에서는 고 이건희 회장 한남동 단독주택이 최고가

22일 내년도 표준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이 공개된 가운데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이 7년째 최고가 표준주택 자리를 수성했다.

 

국토교통부 발표에 따르면 대지면적 1천758.9㎡에 연면적 2천861.8㎡ 규모인 이 회장 소유 주택의 공시가격은 올해 306억5천만원에서 내년 311억원으로 1.5% 올라 전국 24만개 표준주택 중 가장 비싼 주택으로 평가됐다.

 

표준 단독주택은 한국감정원이 감정가를 산정할 때 표본으로 삼는 주택으로, 지방자치단체의 개별 단독주택 공시가 산정의 기준이 된다.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은 2016년 표준주택이 된 이후 7년 연속 최고가 표준주택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부동산 매물·분양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이 회장 자택은 표준 단독주택 24만가구 중에서 가장 비싼 주택이지만, 전체 주택 중에서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한남동 단독주택이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건희 회장의 자택은 표준 단독주택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지난 3월 개별 단독주택 공시에서 431억5천만원으로 평가된 바 있다.

 

내년도 고가 표준주택 상위 1∼8위의 순위는 올해와 같다.

 

2위는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이해욱 DL그룹 회장의 주택(대지면적 1천33.7㎡·연면적 2천617.4㎡)으로 공시가격은 205억9천만원으로 평가됐다.

 

3위는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주택(대지면적 1천266㎡·연면적 609.6㎡)으로 184억7천만원이다. 이 주택은 삼성그룹 호암재단 소유로 알려졌다.

 

4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090430] 회장의 이태원동 주택(1천6.4㎡·1천184.6㎡)으로 177억7천만원이고, 5위는 경원세기 오너 일가가 소유한 이태원동 주택(1천223.0㎡·460.6㎡)으로 177억6천만원으로 평가됐다.

 

시몬스침대 안정호 대표의 강남구 삼성동 자택(868.3㎡·1천496.6㎡)이 169억3천만원으로 6위에 올랐고,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한남동 주택(1천118.0㎡·488.99㎡)은 163억7천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8위는 한남동의 한 주택(968.0㎡·1천30.1㎡)으로 153억원, 9위는 박철완 전 금호석유화학 상무의 서초구 방배동 다가구 주택(1천293.0㎡·555.6㎡)으로 147억3천만원으로 각각 평가됐다. 박 전 상무의 주택은 올해 10위에서 내년 9위로 한 계단 올랐다.

 

이동혁 전 고래해운 회장의 자택(883.0㎡·878.82㎡)은 140억원으로 올해 11위에서 내년 10위권으로 진입한다.

 

표준 단독주택 가격 상위 10곳 중 7곳은 한남동과 이태원동 일대에 몰려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3곳은 삼성동(2곳)과 방배동(1곳) 등 강남 지역에 분포했다.

 

[ SNS일보 김형민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서울에도 대장간이 있다…미래유산 4곳의 생생한 기록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미래유산으로 지정된 대장간 4곳을 심층 조사해 기록한 보고서 '서울의 대장간'을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의 대장간을 다룬 첫 심층 보고서로 불광대장간, 동명대장간, 형제대장간, 동광대장간의 역사와 현황, 창업자 등 인터뷰 내용이 자세하게 담겼다. 강동구 천호동에 있는 동명대장간은 강남 4구에 남아있는 유일한 대장간이다. 1940년대 초반 강원도 철원에서 1대 강태봉(1927∼2002) 씨가 상경해 지금의 장소에서 창업한 뒤 현재까지 3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 대장간 맞은편은 천호4촉진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으로 재개발이 진행 중이다. 박물관·전시관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은평구 대조동에 있는 불광대장간은 강원도 철원에서 상경한 박경원(84) 씨가 을지로7가 대장간에서 일하며 기술을 익혀 1960년대 중반 불광초등학교 개천가에서 손수레를 이용한 이동식 대장간을 연 데서 시작했다. 1973년 불광동 서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 개업했다가 개발로 인해 1978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 2대째 운영하고 있다. 은평구 수색역 앞 대로변에 있는 형제대장간은 서울 모래내(남가좌동) 출신 형제(류상준·상남 씨)가 대장간을 이끌고 있다. 이들은 가족이 아닌 제자
'한진가 3세' 조현민, 1년만에 ㈜한진 사장 승진…한진그룹 인사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1년만에 사장으로 승진했다. 12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사장 승진을 포함해 지주회사와 그룹 계열사에 대한 2022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조 사장은 2020년 9월 한진 마케팅 총괄 임원으로 선임된 뒤 2021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1년만에 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조 사장은 2018년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로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다가 2019년 6월 지주사 한진칼 전무로 복귀했다. 조 사장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과정에서 총수 일가가 항공 관련 계열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산업은행과 협의함에 따라 2020년 12월 한진칼 전무에서도 물러났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인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지만, 조 사장은 종합물류기업인 ㈜한진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선거·단체·인물[리더&피플]플랫폼 바로가기 조 사장은 이전처럼 ㈜한진의 미래성장전략과 마케팅 총괄을 맡는다. 한진그룹은 조 사장이 ㈜한진의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 사장이 물류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