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창 열기

‘지구온난화 처음 아니야’ 5500만 년 전에도 똑같은 현상 일어나

URL복사

 

현재 전 세계적인 이슈인 기후변화와 환경 오염, 그리고 지구 온난화. 그런데 약 5,600만 년 전에도 지구 온난화가 있었다?

 

유튜브 채널 ‘과학드림’에서 최근 팔레오세 말부터 에오세 초까지, 약 20만 년이라는 시간 동안 지구를 뜨겁게 달군 ‘팔레오세-에오세 최대온난기’에 대한 이야기를 전달했다.

 

유튜버는 “이 시기는 현재 지구온난화와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어 기후 변화를 연구하는 많은 과학자의 주목들 받는 중이다”라고 운을 떼며 최대온난기가 왜 일어났고, 당시 생태계는 어떻게 변했으며 다시 냉각된 원인은 무엇인지 짚었다.

 

최대온난기 당시 지구의 평균 온도는 8°C가 높아졌으며 극지방 해수 온도는 무려 최대 20°C나 올랐다. 현재 남극해 해수의 평균 온도가 10°C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매우 높은 값이다.

 

이 사건의 원인으로 ‘메테인 하이드레이트’ 가설을 꼽는데, 신생대에 접어들며 온화해진 기후로 인해 극지의 얼음이 조금씩 녹았고, 그 속에 있던 온실기체 ‘메테인’이 대량으로 방출되었다는 것이다.

 

 

유튜버는 이외에도 다양한 가설들을 소개했지만, 메테인 하이드레이트 가설이 현재 과학계에서는 가장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이유야 어떻든 지구가 급격히 뜨거워진 것은 사실이라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온난화는 지구에 의외의 결과를 가져왔다. 당시 남극의 평균 기온은 16°C, 겨울철 평균 기온은 11°C에 달하며 매우 온화한 기후를 가졌었다. 이로 인해 극지방들은 지금의 모습과는 달리 포유류, 영장류, 파충류, 식물 등이 폭발적으로 번식하는 지상 낙원 같은 모습이었다.

 

이를 두고 유튜버는 “현재는 인류의 삶을 위협하는 지구온난화가 수천만 년 전에는 인류 기원의 단초가 됐다는 사실이 정말 아이러니하지 않나요?”라며 전했다. 하지만 육지와 달리 해양 생태계는 생지옥이었다고 말하며 껍질을 만들어 생존하는 유공충 같은 생물들은 무려 35~50%나 멸종되었다고 덧붙였다. 전국 과학박물관 정보 모아보기 

 

최대온난기가 다시 냉각되어 예전 모습을 되찾기까지의 가설 또한 흥미롭다. 아직까진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해 미스터리로 남아 있지만 유튜버는 그나마 가장 유력한 주장으로 손꼽히는 수생 양치식물 ‘아졸라’ 번식 가설을 소개하며 설명을 이어 나갔다.

 

해당 영상에는 ‘지구온난화를 가장 두려워하고, 피하고 싶은 건 인간뿐일 듯’, ‘지구 멸망이라는 말은 잘못되었다. 지구는 어떻게 든 회복하고 인류멸망이라는 말이 적절하다고 본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 SNS일보 신창우 기자 ]

연합프로모션 [모이자고] 플랫폼 게시판

釜山市、金井·江西·沙上外国人拠点委託医療機関に指定
釜山広域市が外国人労働者と留学生などが多数勤務·居住する衿井区、江西区、沙上区などの主要病院·医院4カ所を外国人拠点委託医療機関に指定し、外国人接種率の向上に乗り出す。 釜山市は4日、今月6日から20日までの2週間、外国人を対象に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コロナ19)への集中予防接種を推進すると発表した。 最近、釜山地域における「コロナ19」の拡散傾向が強まり、外国人への感染者数も増えているが、外国人による3回目のワクチン接種率は35.0%(3日午前0時基準)と、18歳以上の3回目の接種率は59.7%に上る韓国人に比べ、やや低い。 これに対し、釜山市は代表的な外国人労働者密集地域である▲江西区ノクサン産業団地▲沙上区沙上工業団地隣近と外国人留学生が多数居住する▲金井区の釜山大学近くに拠点委託医療機関を指定し、外国人にワクチン接種を促す方針だ。 ソウル市は地域保健所と外国人関係機関との協議により、産業団地近くに位置する医療機関のうち、週末に運営する▲甲乙緑山病院(江西区)▲イェイン医院(沙上区)と、大学近くに外国人留学生の訪問が多い▲水鼻咽喉科医院·最内科医院(金井区)を外国人拠点委託医療機関に指定した。 特に言語の問題で接種に不便を感じる外国人がいないように医療機関内の英語だけでなくベトナム語、ミャンマー語などの言語通訳者も配置し、13カ国語に翻訳された予診票と予防接種の案内文も配
조원태는 왜 김만배에 30억 빌렸나…"대장동과 무관-상속세 급전 필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30억원을 빌렸다가 갚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이유와 자금 조달 과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항공업계 1위 기업인 대한항공의 오너가 수십억원을 시중 은행 등 금융권이 아닌 개인 간 거래를 한 것 자체가 매우 이례적으로 보이는 데다 거래 과정에 언론사 회장까지 끼어 있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해 7월 23일 지인 A씨를 통해 김씨에게 30억원을 빌렸고, 20일 뒤인 8월 12일 이자까지 더해 이를 모두 갚았다. A씨는 한진그룹 직원은 아니고 조 회장의 세무·회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대리인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이 A씨에게 급하게 자금 조달을 부탁했고, A씨가 평소 친분이 있던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에게 요청한 것이 화천대유 김씨에게까지 이어졌다는 게 조 회장 측의 설명이다. 김씨는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지낸 언론인 출신이라는 점에서 홍 회장과 연결된다. 홍 회장도 김씨가 수십억원을 빌려줄 수 있는 충분한 자금력을 지니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조 회장이 굳이 자신의 대리인 A씨와 홍 회장을 중간에 끼고 김씨로부터

日本の若い女性、韓国旅行に行けないと「渡韓遊び」にはまっている
韓国料理、韓国コンテンツなど韓国文化に真心を込めた人々が、新型コロナウイルス感染症(コロナ19)で韓国訪問が難しくなり、自国で韓国体験をする「渡韓遊び」を楽しんでいる。 23日に東京や大阪、福岡など日本各地で韓国観光公社主催で韓国旅行を体験するイベントが開かれた。 このイベントは韓国旅行に関心が高い日本のMZ世代(1980年代初め~2000年代初め生まれ)を対象に行われたが、960人が志願した。 このうち260人が選ばれ、このうち60人は東京や大阪、福岡のホテルに宿泊する方式で、200人は日本各地にある自宅で韓国旅行を体験した。 彼らは第31回ソウル歌謡大賞を一緒に視聴し、グループ·アフタースクール出身のイ・ガウンと共にするトークショーにも参加した。 韓国観光公社は参加者全員に韓国料理10種類が入った「Kフード」箱と韓国靴下などを発送した。 参加者の中には日本の有名インフルエンサーである新塘真理も含まれていた。 新塘真理はインスタグラムのフォロワー数19万人を保有しており、10代から特に人気を集めている人物として知られている。 韓国料理を食べて韓国コンテンツを楽しむ「渡韓遊び」は、日本の若い女性の間で人気を集めているトレンドとなった。 インスタグラムには「渡韓遊び」というハッシュタグで書き込まれたものが24日現在で1万6000件を超える。 韓国観光公社のイベントに先立ち、日本の有名

삼성의 애플 조롱?…갤S22 언팩서 물세례 받은 매킨토시경
삼성전자가 갤럭시S22를 공개하는 자리에서 애플을 조롱한 듯한 넷플릭스와의 협업 영상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10일 온라인으로 연 '갤럭시 언팩 2022' 행사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브리저튼'을 패러디한 영상을 공개했다. 최신 스마트폰·IT기기 정보 모두보기 넷플릭스는 2020년부터 삼성전자와 협력하고 있으며, 영미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브리저튼은 3월 25일 '시즌 2' 공개를 앞두고 있다. 브리저튼 출연 배우들이 등장한 이번 영상은 드라마 속 여왕 캐릭터에게 여러 발명가가 선물을 바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영상 시작과 함께 매킨토시 경이 여왕에게 우의를 바치지만, 여왕이 이를 마음에 들지 않아 하자 매킨토시 경은 물세례를 맞는다. 실제 역사 속에 우의를 개발한 스코틀랜드 발명가 매킨토시가 존재하지만, 1984년 공개된 매킨토시 컴퓨터와 이름이 같아 애플을 떠올리게 했다. 마침 다음에 등장한 트라이스타(tri-star) 경은 삼성의 한자 뜻인 '3개의 별'과 같은 뜻으로 해석되는 이름이었다. 트라이스타 경은 갤럭시S22를 선보여 여왕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삼성전자 측은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을 활용해 행사의 흥미와 집중도를 올렸다"며
서울행정법원 "文정부 청와대 비서실 특활비 공개해야"
문재인 정부가 비공개하기로 했던 청와대 특수활동비와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의전 비용 등을 공개해야 한다는 법원의 1심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정상규 부장판사)는 10일 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이 대통령 비서실장을 상대로 낸 정보공개 거부처분 취소 소송을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청와대 비서실이 2018년 7월 정보 비공개를 결정한 처분을 취소하고 일부 정보를 납세자연맹에 공개하도록 했다. 소송 비용은 비서실이 부담하도록 했다. 전문 변호사·법률사무소 실시간 정보 모두보기 재판부는 "일부 개인정보 부분은 공개할 이익을 인정하기 어려워 그 부분을 제외하면, 피고가 비공개로 결정한 정보에 관해 정보공개가 이뤄지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또 "피고 측은 이 사건 정보들이 공개되면 사생활 침해의 우려가 있다거나 공정한 업무수행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 비공개 사유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고 측은 정보공개가 청구된 일부 정보들을 보유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어서 재판부가 면밀히 살펴봤다"며 "그 결과 그 정보들 역시 피고가 보유하고 관리하고 있을 상당한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